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민물취재현장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민물정보 >민물취재현장

노아주
작성일 : 18.11.08 10 / 조회 : 31,445 / 민물낚시 / 충남 아산시 안골낚시터   

제목 l 노아주-토종 안골지 : 낚시사랑

 

이 가을 최고의 포인트 대물을 탐하러 가즈아~~~

 

576A5233.JPG

 

노아주의 낚시여행

 

(11/3-4)충남 아산시 영인면 성내리 448-9[토종 안골지]-편

 

 

 

 

 

A16I2759.JPG

 

만추(晩秋)의 향연,

 

 

 

                   

 

A16I5026.JPG

 

울긋불긋 단풍이

절정을 이룬 11월 첫 주말,

 

 

 

 

 

A16I5040.JPG

 

이 가을이 다 가기 전

 

 

 

 

 

A16I5048.JPG

 

봄과 여름에 만났던

그 대물들의 향수에 젖어

 

 

 

 

 

20170404174055_naxsfuun[1].jpg

 

충남 아산시 안골지를 찾았습니다.

 

 

 

 

 

576A0920.JPG

 

연밭, 부들숲, 마름, 뗏장, 수몰나무 등이

잘 어우러져 최고의 낚시환경을 제공해 주는

그림 같이 아름다운 토종 대물터의 명소,

 

 

  


 

576A0805.JPG

 

충남 아산시 성내리에 위치한

안골지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A16I4939.JPG

 

충청남도 아산시 영인면 성내리에 위치한

성내저수지 또는 안골저수지라고

불리는 안골낚시터는 지난 1958년에 조성된

약 12만여 평(42.1ha)의 평지형저수지이며,

 

 


 

 

A16I5044.JPG

 

연안으로 부들과 줄풀이 잘 어우러져

환상적이고 그림 같이 아름다운

포인트를 형성하고 있어서 아산시 최고의

토종붕어터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A16I5047.JPG

 

또한, 마름과 말풀, 뗏장 수초가 고루 어우러진

연안으로 수몰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어

토종붕어들의 최적의 서식 환경과 낚시

포인트의 여건이 낚시터 전역에

한 폭의 수채화처럼 펼쳐져 있습니다.

   

 

 

 

 

576A5234.JPG

 

오전에 미세먼지로

뿌옇던 시야가 뻥 뚫린 오후,

 

 

 

 

 

576A5235.JPG

 

앞산에 울긋불긋 단풍이

맑고 파란 하늘과 어울어져

만추의 절정을 뽐내고 있습니다.

 

 

 

 

 

A16I4943.JPG

 

옆 좌대의 조사님은

이미 삼매경에 한창인 모습,

 

 

 

 

 

A16I4946.JPG

 

이 가을에 대물을 만난다는 것은

 

 

 

 

                 

576A5237.JPG

 

가슴 벅찬 감동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576A5193.JPG

 

오늘은 최하류권 특대형

수몰나무숲 앞에 자리를 잡았는데요.

 

 

 

 

 

576A5194.JPG

 

지인과 나란히 대를 펼쳤다가

서로 불편한 거 같아 싸이드로 옮겼는데,

 


 

 

 

576A5205.JPG

 

막상 옮겨 놓고 보니

햇빛도 마주하지 않고

바람도 타지 않는

이곳이 부럽기만 합니다.

 

 

 

 

 

576A5198.JPG


싸이드는 강한 맞바람과

마주한 햇빛이 낚시를 방해,

대만 펼쳐 놓고 다시 원위치로

이동할까 고민에 빠져 있을 때

 

 

 

 

 

A16I4948.JPG

 

점심 식사가 도착,

금강산도 식후경 식사부터 합니다.

 

 

 

 

 

A16I4949.JPG

 

점심 식사 후

 

 

 

 

 

A16I4950.JPG

 

밖으로 나와 보니

 

 

 

 

 

A16I4951.JPG

 

서녘으로 기울어져 가는 가을 해를

 

 

 

 

 

A16I4952.JPG

 

마주하고 낚시를 할 

자신이 없다는 판단하에

 

 

 

 

 

A16I4953.JPG

 

다시 원위치 이동하기로 결정을 합니다.

 

 

 

 

 

A16I4954.JPG

 

저분들 같이 말이죠.

 

 

 

 


576A5218.JPG

 

지인과 사이좋게 나란히

 

 


 

 

576A5221.JPG

 

자리를 잡고 낚시를 시작합니다.


 

 

 

 

576A5224.JPG

 

오른쪽 낚싯대 1대가 지인의 것과 겹쳐서


 

 

 

 

576A5227.JPG

 

한 대씩 걷기로 합니다.

 


 

 

 

A16I4955.JPG

 

지인이 8대,

 

 

 

 

 

A16I4960.JPG

 

 필자가 8대,

  

 

 

 

 

A16I4963.JPG

 

합 16대를 펼쳐 놓으니

 

 

 

 

 

576A5236.JPG

 

대물들이 우리의 레이더망을

 

 

 

 

 

576A5243.JPG

 

피해 갈 수가 없을 거 같습니다.

 

 

 

 

 

A16I4969.JPG

 

옆 집도 열낚 중입니다.

 

 

 

 

 

A16I4971.JPG

 

새우 채집망을 준비해 오지 않아

아쉬운 마음이 드는데요.

 

 


 

 

A16I4974.JPG

 

이맘때쯤 대물들은 겨울나기 준비 기간,

 

 

 

 

 

A16I4984.JPG

 

생미끼를 찾기 마련인데,

 

 

 

 

 

A16I4986.JPG

 

그 생미끼인 민물새우들이

 

 

 

 

 

576A5241.JPG

 

이곳에 많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A16I4987.JPG

 

그 채집망을 준비해 오지

못한 관계로

섬유질 미끼인 글루텐으로

유혹해 보기로 합니다.

 

 

 

 

 

A16I4988.JPG

 

지난 8월 말경에

이곳에서 재미를 본 파워짱

어분 당고(콩알)도 준비를 합니다.

 

 

 

 

 

A16I2861.JPG

 

낚시 시작 후 얼마 안 가서

허리급 가을붕어 한 수가

어분 당고를 먹고 올라옵니다.

 

 

 

 

 

A16I4991.JPG

 

해 질 녘 필자의 좌측 좌대에

 

 

 

 

 

A16I4994.JPG

 

부부 조사님이 들어 오셨습니다.

 

 

 

 

 

576A5248.JPG

 

해가 지고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웁니다.

 

 

 

 

 

576A5250.JPG

 

황금빛 노을이 잠시 머무는가 싶더니

금새 어둠이 내려 앉습니다.


 

                   

 

 

576A1174.JPG

 

필자는 조용히

전자찌에 불을 밝히고

 

 

 

 

 

576A5252.JPG

 

대물 상면 준비를 합니다.

 

 

 

 

 

576A5253.JPG

 

입질이 없습니다.

 

 

 

 

 

576A5256.JPG

 

찌는 미동도 없습니다.

 

 

 

 

 

576A5257.JPG

 

8시쯤 저녁 식사를 하러 방으로 들어갑니다.

 

 

 

 

 

576A5260.JPG

 

오늘은 얼큰한 닭볶음탕입니다.

 

 

 

 

 

576A5261.JPG

 

정말 맛이 좋습니다.

 

 

 

 

 

576A5268.JPG

 

특대형은 큰 방이 두 개입니다.

 

 

 

 

 

576A5269.JPG

 

그래서 한 방은 식당으로,

다른 한 방은 침실로 사용할 예정인데요.

 

낚시할 공간도 충분하여

10명 이상 단체 출조하시는 분들에게 강추합니다.

 

 

 

 

 

576A5271.JPG

 

만찬 후 추워서 난로를 피웁니다.

 

 

 

 

 

576A5278.JPG

 

여전히 입질이 없습니다.

 

 

 

 

 

576A5279.JPG

 

그러다가 늦은 밤

찌의 미세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한 마디 쭈욱 올리는 입질에 챔질,

묵직한 것이 5짜 손~맛,

강제 진압으로 올라온~ 녀석은

언뜻보기에 5짜 대물입니다.ㅋ

 

 

 

                   

 

576A4793.JPG

 

그 후로 찌올림의 향연이

새벽 2시까지 이어집니다.

 

 

 

 


576A5281.JPG

 

새벽 2시에 안전귀가를

위해 잠자리에 듭니다.

 

 

 

 

 

576A5282.JPG

 

물안개 자욱한 아침과 마주합니다.

 

 

 

 

 

576A5283.JPG

 

옆 집은 대물을 보셨는지 궁금한데요.

 

 

 

 

 

A16I4995.JPG

 

물안개를 뚫고 쭈욱 올라올

찌를 바라보는 조사님들,

 

 

 

 

 

A16I4998.JPG

 

아침 이 시간,

 

 

 

 

 

A16I4999.JPG

 

모두 한마음일텐데요.

 

 

 

 

 

A16I5000.JPG

 

좀처럼 아침 입질은

찾아보기 힘든 상황입니다.

 

 

 

 

 

A16I5002.JPG

 

찌가 안 보일 정도로

물안개가 짙게 끼었습니다.

 

 

 

 

 

A16I5004.JPG

 

부부 조사님 중에 여성분이

가끔 잔챙이를 걸어 올립니다.

 

 

 

 

 

A16I5006.JPG

 

그러다가 남자 조사님이 대물을 건 느낌,

 

 

 

 

 

A16I4997.JPG

 

잔챙이네요.

 

 

 

 

 

A16I5007.JPG

 

수몰나무숲을 뚫고

스며드는 햇빛이 마치

레이져쇼를 하는 거 같습니다.

 

 

 

 

 

A16I5009.JPG

 

물안개가 연기처럼

모락모락 피어오릅니다.

 

 

 

 

 

A16I5014.JPG

 

갈대 군락은 안갯속에 갇혀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A16I5016.JPG

 

아쉬움이 남아 있는 듯한 꾼의 뒷모습

 

 

 

 

  

576A5285.JPG

 

필자와 지인의 포인트

 

 

 

 

 

576A5288.JPG

 

정말 그림 같은 포인트입니다.

 

 

 

 

 

576A5289.JPG

 

몽환적인 분위기

 

 

 

 

 

576A5290.JPG

 

여성 조사님이 잔챙이를

자주 걸어 올립니다.

 

 

  

 

 

576A5296.JPG

 

모닝 커피 한 잔의 여유,

 

 

 

 

 

576A5299.JPG

 

이 가을이 다 가기 전,


 

 

 

  

A16I5024.JPG

 

또 하룻밤 가을 추억을

가슴에 새겼습니다.

 

 

 

  

 

A16I5030.JPG

 

대물이 우글거릴 것 같은 분위기

 

 

 

 

 

A16I5036.JPG

 

분명 지난 봄, 여름, 그리고 이 가을은

 

 

 

 

 

A16I5038.JPG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습니다.

 

 

 

 

 

A16I9321.JPG

 

어망 속이 풍성합니다.

 

 

 

 

 

576A5301.JPG

 

지난밤 만난 5짜 대물도 들어 있습니다.

 

 

 

 

 

576A5310.JPG

 

보세요, 수염이 없지요?ㅋ

 

 


 

 

576A5313.JPG

 

5짜인 줄 알았는데,

 

 

 

 

 

576A5316.JPG

 

조금 모자라는 대물이네요.ㅎ

 

  

 

 

 

A16I1443.JPG

 

풍성한 어망

 

 

 

 

 

A16I2608.JPG

 

허리급도 있습니다.

 

 

 

 

 

A16I2925.JPG

 

사실 대부분 꽝을 친 분들이 많습니다.

 

 

 

 

 

A16I2942.JPG

 

이렇게 풍성한 조과를 보신

분들은 소수에 불과합니다.

 

 

 

 

 

576A0925.JPG

 

자생 민물새우를 미끼로 이용하면

 

 

 

 

 

20180320164345_xagstbyp[1].jpg

 

이런 대물을 만날 수 있습니다.

 

 

 

 

 

576A5326.JPG

 

철수 준비를 마쳤습니다.

 

 

 

 

 

A16I5043.JPG

 

감사합니다.

 

 

 

 

토종대물붕어터의 메카, 아산 안골지로의 가을 조행을 마무리하며...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12만여 평 대형 평지형저수지 안골낚시터는

지난 여름 역대 최악의 폭염과 가뭄을 겪었지만, 현재는 만수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포인트의 평균 수심이 1~1.5미터로
대물이 잘 나올 수 있는 최상의 낚시여건을 보여 주었습니다.
 
토종붕어 대물터의 메카, 안골낚시터는
무궁무진한 토종붕어 자원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빵빵하고 떼깔 좋은 대물들이
파워짱 어분 미끼에 덥썩 입질을 해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가을이 다 가기 전 대물을 만나고 어망 가득 채워서
모든 낚시인들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하기를 기대하면서 이번 조행을 마무리할까 합니다.
 
돌아오는 주말 현재 호조황을 보이고 있는 안골낚시터를 강추합니다.

 

 

 

 

   

 

 

 

 

 

<안골낚시터 정보>

  

주 소 : 충남 아산시 영인면 성내리 448-9 (네비 : 안골낚시터//성내저수지검색)

 

전 화 : 041-544-2369, 010-5427-2369

 

면 적 : 12만여 평

 

수상좌대 : 23채 운영

 

수 질 : 계곡수
 

어 종 : 토종붕어, 잉어, 빠가사리, 가물치 등

 

수 심 : 1~3m(평균 1.5m)

 

미 끼 : 새우, 떡밥, 어분, 지렁이 등

 

입어료 : 노지-20,000원

 

수상좌대료 : 중형-주말 10만 원(2인기준) 평일 9만 원(2인, 1인 8만)

 

대형-주말 20만 원(4인기준) 평일 18만 원(4인)

 

※부대시설 : 휴게실, 식당, 매점, 수상좌대 등

 


▲ 충청남도 아산시 영인면 안골낚시터 가는 길 

 

 

576A5225.JPG


 

 


  
147민물낚시토종 안골지노아주18.11.0831,446
146민물낚시도곡낚시터노아주18.10.2435,023
145민물낚시포천 가산낚시터노아주18.10.1825,178
144민물낚시토종 상곡지노아주18.10.1127,517
143민물낚시포천 가산낚시터노아주18.09.2032,448
142민물낚시양평 대석낚시터노아주18.09.1424,683
141민물낚시평택 토종 계양지노아주18.09.0722,691
140민물낚시아산 토종안골지노아주18.08.2429,617
139민물낚시고삼수상레져노아주18.08.1731,611
138민물낚시아산 토종안골지노아주18.07.1931,132
137민물낚시평택 토종계양지노아주18.07.1627,339
136민물낚시고삼지 양촌노아주18.07.1230,903
135민물낚시양평 오빈낚시터노아주18.07.0630,712
134민물낚시포천 용담지노아주18.06.2228,851
133민물낚시안성 도곡낚시터노아주18.06.0137,770
132민물낚시아산 토종안골지노아주18.05.3138,154
  1   2   3   4   5   6   7   8   9   10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낚랑을만드는사람들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15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TEL : (운영본부) 02-2634-2727 | (FAX) 02-2634-2730 | (낚시용품 문의) 031-922-2783 | [운영자메일]